소희 다시 BH엔터로 갔네 안소희이야기




배우 안소희가 BH엔터테인먼트와 다시 손을 잡는다.

BH엔터테인먼트는 17일 안소희와 전속 계약을 맺음을 알리며 "두터운 신뢰를 바탕으로 안소희가 BH와 이어가게 될 다양한 활동에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BH엔터테인먼트는 "안소희의 다양한 작품 활동을 위해 적극적으로 소통하며, 국내외를 아우르는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BH엔터테인먼트에는 현재 이병헌 한효주 한지민 진구 추자현 고수 박성훈 박해수 김고은 김용지 변우석 션리차드 이지아 이희준 장영남 한가인 우효광 카라타에리카 등이 몸담고 있다.

안소희는 지난 2014년 배우로 전향한 후 BH 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했으나 이후 키이스트로 소속사를 옮겼다. 이달 말 키이스트와 계약이 만료되는 안소희는 다시 BH엔터테인먼트와 손을 잡고 연기 활동을 지속할 계획이다.

안소희는 지난 2004년 단편영화 '배음구조에 의한 공감각'을 통해 연기자로 데뷔한 뒤 2007년 걸그룹 원더걸스 원년 멤버로 나서 큰 인기를 끌었다. 안소희는 그간 영화 '뜨거운 것이 좋아' '드라마스페셜-해피! 로즈데이'에서 꾸준히 필모그래피를 쌓았다. 안소희는 '하트 투 하트'에서 주연 배우로 발돋움했고, 영화 '부산행'을 포함, '싱글라이더' 등에서 존재감을 드러냈다.

hmh1@news1.kr





덧글

댓글 입력 영역